Side Job

반응형

필자는 프리랜서 활동을 하면서 많은 분들과 부업, 투잡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하고 있습니다. 아무래도 하는 일 자체가 하고 싶은 일, 매일 꾸준하게 노력해야 하는 일이 많다 보니 자연스럽게 비슷한 일을 하는 분들과 이야기를 하면 부업, 투잡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많이 하는 것 같습니다. 이렇게 이야기를 하다가 전자책에 대한 주제로 이야기를 하기도 하는데 전자책을 집필하고 판매하는 부업에 도전하시는 분들의 90% 이상은 전자책을 집필할 수 있는 주제를 선택하다가 중간에 그만두시거나 전자책을 집필했음에도 불구하고 한 권도 판매가 이루어지지 않아서 그만두시는 경우가 많았습니다.

 

전자책은 우리가 PDF 파일로 제작하여 바로 판매를 할 수 있기 때문에 누구나 도전할 수 있는 부업이지만 또 반대로 여러 번의 시행착오를 거쳐가야만 하는 분야입니다. 실제로 한 권의 전자책을 집필하고 판매를 기다리는 과정에서 판매가 이루어질 수도 있지만 필자의 개인적인 견해로는 한 권, 두 권 정도의 전자책을 집필한 다음 판매를 기다리면 아마 90% 이상은 판매가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.

 

반응형

 

이번 글에서는 필자가 위와 같이 생각하는 이유에 대해서 한 번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. 필자는 전자책을 집필한 것과 집필하지 않은 것, 서비스 등록을 해본 것과 해보지 않은 것보다는 실제로 전자책을 판매해서 출금을 해본 것과 판매를 해보지 못한 것에 더 큰 차이가 있다고 생각합니다. 이런 관점에 대해서 개인적인 견해를 조금 적어보니 가볍게 읽어보시기 바랍니다.

전자책을 판매하기 전과 판매하고 난 후의 변화 - 썸네일
전자책을 판매하기 전과 판매하고 난 후의 변화 - 썸네일

구매 이유를 생각해보자

종이책과 전자책은 소설이나 에세이 등과 같은 분야가 아니라면 본인이 필요한 정보가 있을 때 구매하는 경우가 많습니다. 우리가 제공하는 정보가 아무리 좋다고 하더라도 구매자분들이 필요로 하는 정보가 아니거나 궁금증을 유발할 수 있는 정보가 아니라면 당연히 구매까지 이어질 수가 없는 것입니다. 이 때문에 우리가 한 권, 두 권 정도의 전자책을 집필하고 서비스 등록을 한 다음 판매가 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은 마트에서 비인기 상품을 진열해두고 판매가 이루어질 때까지 기다리는 것과 다를 바가 없습니다.

 

우리가 집필한 전자책을 판매하기 위해서는 크게 두 가지로 노력을 해야 합니다. 필자가 생각했을 때 첫 번째 이유는 바로 여러 가지 주제로 전자책을 집필해보는 것입니다. 우리가 한 가지 분야의 전자책을 집필하는 것만으로 성공을 할 수도 있지만 최소한 한 권 이상의 전자책이 판매가 되어야 구매자분들의 심리를 이해할 수 있고 구매를 하신 분들에게 좋은 피드백이나 나쁜 피드백을 받아볼 수 있습니다.

 

이 때문에 필자는 우리가 꾸준하게 전자책을 판매하기 위해서는 팔리는 전자책이 어떤 것인지 이해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주제의 전자책을 집필하고 판매해보는 경험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. A, B, C의 전자책을 집필했는데 A와 B는 한 권도 판매되지 않았지만 C에서 여러 권이 판매될 수도 있습니다. 그러면 당연히 우리는 그때부터 C라는 전자책에 조금 더 집중해볼 수 있고 거기서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주제와 정보에 대해서 고민을 해볼 수가 있습니다.

 

반응형

 

그럼 두 번째는 무엇일까요? 전자책 판매를 위한 두 번째 노력은 개인 채널에서 본인이 집필한 전자책을 홍보할 수 있는 플랫폼이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. 커피에 관련된 전자책을 썼다면 최소한 커피와 관련된 정보를 찾으시는 독자분들에게 홍보를 하기 위해서 커피 블로그, 커피 인스타그램, 커피와 관련된 사이트 등을 운영하면서 본인의 전자책을 간접적으로 홍보를 할 수 있어야 합니다. 이런 노력이 있지 않다면 앞서 말씀드린 것과 같이 매장에서 비인기 상품을 진열하는 것과 다르지 않은 상황이 만들어지게 되는 것입니다.

 

필자는 위 두 가지를 시도하시면서 실제로 전자책을 한 권이라도 판매해보신 분들과 한 권도 판매해보지 못하신 분들의 차이가 나타난다고 생각합니다. 전자책이 한 권만 팔리더라도 그때 느끼는 감정은 '아.. 수입이 이것밖에 안되네?'와 같은 감정이 아니라 '내가 쓴 책이 팔렸네?', '이런 걸 써야 팔리는구나' 등과 같은 감정을 느껴볼 수가 있습니다. 이런 차이를 알게 되기 전과 알게 된 후에는 그 이후의 성장 속도에 차이가 있기 때문에 필자는 굉장히 오랜 시간을 투자하시더라도 한 권 이상의 전자책이 판매될 수 있을 때까지 노력하시는 것을 추천드리고 싶습니다.

 

지금까지 전자책 부업에 처음 입문할 때부터 판매를 하고 있는 현시점까지 필자의 개인적인 관점을 정리해보았습니다.

 

반응형
반응형

공유하기

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

댓글

비밀글모드